나날이 발전하는 거실 경제에서 OTT 광고를 뺀다면 무엇이 있을까?

[한류TV서울] 등록 2017.04.25 14:01:59수정 2017.05.15 10:22:54

어느덧 “개성화된 맞춤형 서비스”의 개념이 점차 사회 각 산업에 침투했다. 장신구는 물론이고, 의류 그리고 생활용품에 이르기까지, 그리고 가전제품, 인터넷 쇼핑, 영상프로그램, 그리고“각양각색”의 상표 등 이미 개성화된 맞춤 서비스를 진행 중이다. 가정의 거실 경제가 발전함에 따라 광고산업도 예외가 아니다. OTT 광고는 잠재능력이 크고, 효율이 높은 광고의 한 유형이다.

OTT 광고는 OTT 단말 가입자의 수량에 따라 좌우되며, 광고주는 자신의 필요에 따라 광고를 집행할 수 있게 되었으며, 시간과 비용을 절약하고, 게다가 아주 정확한 투자를 할 수 있으며, 광고를 시청하는 고객들의 반감도 별로 크지 않게 되면서 광고의 효율은 극대화되고, 반대로 투자비용은 절약할 수 있게 되었다.

2016년 말 OTT 단말은 이미 중국 전 가구의 36%의 커버리지를 나타내고 있었으며, 2017년에는 45%, 그리고 2020년에는 72%로 지속 성장할 것으로 예측한다. 세계적인 영상조사 연구보고에 따르면 가입자들의 영상 시청 시간은 평균 20분을 초과하고 있으며, 92%의 시청자들이 대형 스크린을 선택하는 것으로 보고되었다.

이 말의 의미는 가정이 자연스럽게 TV의 주력 전장이 되었고, OTT 광고는 미래 몇 년 간 가장 많이 발전할 수 있는 대안이라는 것이다. OTT 광고는 새로운 유형의 광고형태이기는 하지만 가입자들에 대한 효율이 비교적 높은 광고유형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전송방식은 여전히 전통방식을 유지하고 있는데, 그것은 시청자들과 TV의 태생적인 친근감이 그 원인이고, 또한 시청자들의 TV에 대한 관심도가 높으며, 이것이 결국 OTT 광고의 폭발적 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하게 된 것이다.

OTT 가입자의 단면 : 커버리지는 넓고, 소비능력은 크다

산업데이터 분석 보고에 따른 OTT 가입자의 3대 특징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은 3가지의 특징을 볼 수 있다.

첫째, 시청자의 분포가 넓고, 위로는 노인, 아래로는 아동에 이르는 26세~35세에 해당하는 사회 중추적 그룹이 시청자의 주류를 이룬다는 것이다.

둘째, 월 수입이 5000위안 이상인 사람들이 91.7%로 비교적 높은 생활수준의 사람들이 대부분이라는 점이다.

셋째, 50% 이상이 주택과 차량을 소유하는 사람들로서 생활이 안정되고, 기타 조건들이 우월한 사람들이다.

또한 AVC(All View Cloud, 北京奥维云网大数据科技股份有限公司)의 발표 자료에 따르면, 대형 스크린을 통한 시청자들의 광고 신뢰도는 54%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되었으며, 최선두에 위치하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이러한 특징들은 OTT광고에 대한 투입 대비 기본효과는 보장된다는 의미를 뜻하는 것이다.

OTT 광고의 특징은 1+1 > 2

전통적 TV가 인터넷TV로 혁신을 거듭하면서 인터넷의 속성인 편리함, 빠름, 그리고 강력한 상호작용 등 인터넷의 근본 특징을 기반으로 하는 TV로 전환되고 있다. 그래서 다양한 가입자들에게 접근이 가능하며, 투자에 대한 효과를 비교하여 방향을 정할 수 있고, 광고에 대한 거부감이 적으며, 호환성이 강하며, 인터넷을 활용한 광고의 세밀함과 전통적 TV의 강점 등을 모두 가지고 있다. 따라서 OTT 광고는 “1 + 1 > 2”, 즉 인터넷광고와 TV 광고를 합쳐놓은 상태라고 말할 수 있다.

2015년 초창기 OTT광고 이후, 2016년 한 해 동안 OTT광고산업은 폭발적 증가를 나타내고 있으며, 광고비 투자 규모는 2015년 대비 384% 증가했고, 2016년에는 29억 위안으로 예측되며, 2019년에는 100억 위안 규모에 도달할 것으로 예측한디.

2017년 춘절기간 중, OTT VOD의 광고 투자비용은 두 가지로 증가했는데, 첫번째는 광고주가 19% 증가했으며, 둘째 광고 노출량이 34% 증가했다. 산업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차량산업의 광고 노출량 증가폭은 168%에 달하는 것으로 성장했고, 금융서비스업의 광고 노출은 952% 증가하여 사람들을 놀라게 했으며, 이는 OTT 광고의 투자가 왕성하다는 것이 충분히 증명되는 사례로 손꼽히고 있다.
OTT광고 : 초기광고, 그리고 또 무엇이 있는가?

OTT광고 형식 중, 가장 많이 노출되는 광고와 시청자들이 가장 많이 보는 광고는 셋톱박스가 작동되는 시간 동안 노출되는 개시광고(开机广告) 이고, 이것은 기계가 작동할 때마다 사진이나 영상으로 시청자들에게 나타나는 것이다. 이것은 또 전형적인 광고회피 행위가 최소화 되면, 강제 노출이 특징인 OTT의 전형적인 광고형식이다. 일반적으로 광고 자원을 제공하는 공급주는 주로 설비 제조업체인 Hisens, Skyworth, LeTV, 샤오미 등이다. 또한 영상 송출 전 노출되는 자막광고와 동영상 형식으로 시청자들을 향하여 송출하는 일반적인 광고, 즉 Pre Play 광고의 주요 공급자는 아이치이, 텅쉰, 유쿠, 망고TV, LeTV 등이다.

상기한 개시광고(开机广告)와 Pre Play광고 등 두 가지의 광고 형식으로 진행 되는 OTT 광고는 이미 산업현장에서 이제는 점점 더 많은 광고주들이 알고 활용하고 있으며, App.이 실행될 때 이미지나 또는 5초 정도의 GIF 이미지로 광고가 노출되는 것이 일반적인 광고형태이고, 이 App.이 실행 된 이후 Full Screen의 광고가 나타난다. 자원을 공급하는 주요 광고주는 거대한 App. 개발자들이다.

OTT 서비스를 위한 배포 플랫폼인 当贝市场과 OTT 광고의 판매 시스템인 当贝点金등과 같은 케이스가 아주 좋은 예로 활용될 수 있다.

STB의 작동 시 노출되는 개시광고와 자막광고를 살펴보면 App.의 시작 광고는 단말과 플랫폼을 막론하고 누구나 볼 수 밖에 없는 광고기법이며, 풍부한 App. 기반, 광대한 사용자층, SDK(Service Development Kit)의 간편한 연결, 그리고 광고주 스스로가 선택하여 투자를 결정할 수 있는 여유, 그리고 5초 정도의 가입자 체험 등의 경쟁력 등으로 광고주가 우선 선택하는 것 등 OTT 광고의 장점은 말할 수 없는 매력을 가지고 있다.

OTT 광고의 전문 판매 시스템을 살펴보면, 当贝点金의 경우 사용자 누계가 약 1.4억, 게다가 현재 일 평균 180만 가입자 증가, 활동량은 1200만 클릭, SDK의 지속적인 발전, 그리고 STB의 평균 CPM이 5만 이상으로 집계되고 있으며, 2017년 한 해 동안 90% 이상의 시청자가 TV의 APP 광고를 시청하고, 약 1.5억 가정이 활용할 것으로 예측하며, 1년 내 CPM이 15만 정도로 상승할 것을 예상한다.

当贝点金의 경우 자원을 통합하는 능력이 강대하고, 기술서비스 능력과 실질적인 운영 경험이 풍부하다. 자원의 통합 측면에서 当贝点金는 매체 자원이 풍부하며, 영상물, 교육생활, TV, 공구 등등의 방면에서 커버리지가 상당하고, 광고 노출에 대한 보증, 그리고 세분화된 인구통계학적 데이터, 독자적인 SDK의 접목, 대량의 트래픽을 보증한다.

기술 서비스적 측면에서 当贝点金는 관련 데이터를 수집할 능력이 있으며, 当贝点金은 이미 <歌手>(후난위성의 음악 프로그램)、蘑菇街(美丽联合集团에서 운영하는 여성 유행상품 전문 판매 사아트) 、唯品会(广州唯品会信息科技有限公司에서 운영하는 화장품, 가구 등 판매 사이트), 그리고 TOYOTA 등의 광고항목을 성공적으로 운영한 경력이 있으며, 광고주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위에서 살펴본 것처럼 OTT를 활용한 광고는 앞으로 더욱 더 많은 발전과 소비자 편익을 가져 올 전망이다. 인터넷을 활용하는 영상시청의 세밀함과 다양한 가능성, 양방향성과 Target 설정이 용이한 장점과 전통매체인 TV의 강점을 하나로 결합하여 하나 더하기 하나가 둘 이상의 기대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제 새로운 시대로 접어든다. 오늘 어떻게 판단하고 결정해야 오늘 보다 나은 내일을 맞이할 수 있을까? 오늘 고민하지 않는다면 새로운 무기로 무장한 경쟁자와의 차별화에서 낙오할 수 밖에 없는 현실이다.

/윤교원 기자 1467451123@qq.com

방송산업이야기

中 CC-TV 한국기업 저작권법 위반 대규모 제소할 듯...KT 롯데호텔 SK플레닛 등 손배액 20조 규모
CC-TV "롯데호텔 등 객실서 무단 방송 저작권법 위반" 주장 KT·KT스카이라이프 "저작권 자체 다툴 일 없다" 해명 나서
아프리카 대륙에 한류를 뿌린다
몇일 전 한국과 중국의 외교관계를 복원하겠다는 양국의 공식적인 발표가 있었다. 참 오래 끌었고, 그래서 더욱 반가운 소식이었다. 덕분에 하나 배운 것이 있다면 절대로 계란은 한 바구니에 담지 말아야 한다는 아주 평범한 진리를 너무나 비싼 비용을 치르고 배웠다는 사실이다. 차이나 리스크로 인한 손실과 좌절감, 그리고 이것을 힘 없는 나라 탓으로만 돌리고 앉아 있기엔 너무 속이 상하던 차에 아프리카 모래 바람을 한류로 바꾸어 볼 수 있다는 소중한 기회가
이제 모래바람 대신 한류를 일으킨다
서울 인천공항에서 아부다비행 비행기를 몸을 실은 시간은 지난 10월 26일(목) 0시. UAE의 국영 항공사인 에티하드(ETIHAD)항공기를 타고 0시 50분 인천을 출발했다. 9시간 50분을 날아서 도착한 곳이 바로 아부다비, 즉 아랍에미리트의 수도이다. 한국과의 시차는 5시간으로 한국보다 늦다.
한류TV서울 그 지경을 넓히다.
한류TV서울에서는 최근 대만에 있는 콘서트 전문 기획사인 콴위국제주식유한공사(寬魚國際股份有限公司)와 한국 콘텐츠 및 한류 스타들의 대만, 홍콩, 마카오 등의 공급 및 현지 콘서트를 공동 주최하는 것을 핵심으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을 대만에 알린다
한국은 여행하기에 참 아름다운 곳인데, 최근 한국과 중국의 관계가 악화되면서 중국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우리나라를 찾는 중국 여행객을 대상으로 사업을 하던 대부분의 사업들이 줄줄이 폐업 내지는 사업 축소를 호소하고 있는 실정이다. 뿐만 아니라 2018년 2월에 개최되는 “2018평창동계올림픽” 역시 중국 대륙을 대상으로 입장권을 판매해야 하는데, 그러하지 못해서 정말 심각한 현실을 맞이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