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바이트댄스 “사이다 뮤직” 앱 서비스 진출 선언

[한류TV서울] 등록 2022.03.15 12:15:14수정 2022.08.10 15:58:32

중국 틱톡의 음악서비스 진출로 인해 중국 온라인 음악 시장이 꿈틀거린다

주류음악 앱 서비스 시장이 이제는 “숏클립 + 음악”이라는 새로운 형태로 진화하고 있다. 다시 말하면 음악과 숏클립 영상의 미디어 형식이 융합되어 뉴미디어 형태로 변화를 거듭하고 있다.

현재 바이트댄스(중국의 뉴스 모바일 뉴스 플랫폼 今日头条를 서비스 업체)는 영상 서비스, 게임, 음악, 애니메이션, 소설(小说) 등 종합 엔터테인먼트와 정보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 iResearch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23년 중국의 온라인 음악 및 엔터테인먼트 시장 규모는 2,000억 위안(한화 약 34조 2천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였고, 이 시장을 목표로 바이트댄스는 지난 해, 즉 2021년 4월 음악사업부를 설립했다.

바이트댄스는 지난 ‘22년 3월 8일, 사이다뮤직(汽水音乐)이란 브랜드로 온라인 뮤직 서비스를 정식 발표했다. 음악 라디오 서비스, 차별화된 추천 서비스, 도인 내 음악 저장 서비스, 음악창고 서비스 등 겉으로 보기에는 일반 다름 음악 서비스 앱과 크게 차별화를 느낄 수 없다.

그러나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QQ뮤직, 왕이윈뮤직 등과 비교하여 “사이다 뮤직”은 크게 네가지의 차별화된 서비스가 눈에 뜨인다.

먼저, 스트리밍 서비스 방법론에 대하여, 도인 영상에 “사이다 뮤직”을 편집할 수 있는 기능, 즉 음악을 업로드하면서 도인의 영상을 배경음악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두번째로, 시장에서의 포지셔닝이다. 현재 음악 서비스는 소수의 인기있는 음악 위주로 서비스되고 있는 점에 비하여 “사이다뮤직”은 오리지널 판권을 구매하고 유명 블로그 스타들과의 협약을 통하여 장기 합작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현재의 판권시장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길을 개척하고 있다는 점이다.

세번째로, 가입자를 모으는 방식에 있어서, UGC(User Generated Contents) 뮤직 비디오 기능을 활용하여 가입자가 노래를 스트리밍할 때 이미지, 영상 등을 업로드 할 수 있도록 한다는 점이다. 이는 다른 사용자들이 이 노래 및 배경 이미지, 영상 등에 대하여 “좋아요”, “싫아요” 및 다양한 평가를 할 수 있도록 한다는 점에서 사교 기능을 강화하고, 플랫폼에 대하여 더욱 애착을 갖도록 만들 수 있다는 점이다.

마지막으로, 바이트댄스의 “사이다뮤직”의 주요한 경쟁력은 광범위한 사용자층과 강력한 추천서비스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사이다 뮤직”은 바로 이 부분을 활용하여 가입자들에게 스마트한 선곡 추천을 AI방식을 통하여 푸쉬한다는 것이고, 이 말은 다시 말하면 모든 싱글 곡에 대하여 추천 서비스를 제공하고, 기존에 설정된 플레이 리스트나 또는 앨범별로 서비스하지 않는 즉 “AI에 기인한 모든 싱글 암악 서비스”에 주력한다는 것을 말한다.

한편, 바이트댄스는 글로벌 영상 서비스 Youtube와의 경쟁을 위하여 최대 10분 영상물 업로드를 가능하게 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공식 선언했다.

이는 중국 대륙의 도인(抖音)서비스와 전세계에서 서비스 중인 틱톡(Tiktok) 서비스가 있어서 가능한 이야기가 되고, 글로벌 영상 서비스 업체인 유튜브와의 경쟁이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바이트댄스는 특히 음악 퍼블리싱 시장을 염두에 두고 있으며 동시에 국내외 음악 서비스 서비스 및 퍼블리싱 플랫폼 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포석으로 이번 음악 서비스를 시작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지금까지 QQ뮤직이나 왕이윈 뮤직처럼 거대한 자본을 투입하여 판권을 구매하는 것 보다는 판권을 관리하고, 판권 소유자를 대신하여 퍼블리싱하여 거기서 얻어지는 이익을 누리는 것이 보다 더 효율적이라 판단한 것이다.

‘22년 2월 7일, 바이트댄스 및 도인은 음악인 서비스 플랫폼인 “炙热星河(즈르싱허, 즉 열정으로 가득한 은하)”라는 플랫폼을 구축하고, 음악인들을 위한 서비스, 음악발표회 추천, 공연중재 및 데이터 분석 등 서비스를 제공하며, 이를 위하여 “사이다뮤직(汽水音乐)”은 음악 창작자들을 더 많이 모집한다고 밝혔다.

관련하여 ㈜한류TV서울은 바이트댄스와 협력을 통하여 한국의 음악인들을 중국 대륙 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 진출시키기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를 통하여 그간 한국에서 극소수의 인기있는 음악만 서비스해 왔던 현재 음악시장의 구조 속에서 힘들어 하는 많은 음악인들을 위한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


윤교원 대표 / ㈜한류TV서울 kyoweon@naver.com

방송산업이야기

중공 흑룡강성위 '중국 이 10년·흑룡강'주제 기자회견 개최
당부를 명기하고 신시대를 향해 분진하자 중공 흑룡강성위 '중국 이 10년·흑룡강'주제 기자회견 개최 허근 주제 발언 및 기자 질문 대답 호창승 관련 질문 대답
2022 한중 저작권 포럼 베이징에서 개최
특히 22년은 한중수교 30주년이자 한중문화교류의 해로 이번 세미나는 저작권의 중요성을 반영한 한중문화교류의 해를 맞아 기획된 행사이며, 민간교류를 극대화하고, 한중관계를 안정적으로 이끌어가며 장기적인 양국의 발전을 위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지난 8월 5일자 한국 언론에서는 최근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중국 내 저작권 침해가 심각하다고 하면서 이번 세미나를 통하여 “우영우 드라마” 사례를 제시하고 저작
중국 바이트댄스 “사이다 뮤직” 앱 서비스 진출 선언
중국 틱톡의 음악서비스 진출로 인해 중국 온라인 음악 시장이 꿈틀거린다 주류음악 앱 서비스 시장이 이제는 “숏클립 + 음악”이라는 새로운 형태로 진화하고 있다. 다시 말하면 음악과 숏클립 영상의 미디어 형식이 융합되어 뉴미디어 형태로 변화를 거듭하고 있다. 현재 바이트댄스(중국의 뉴스 모바일 뉴스 플랫폼 今日头条를 서비스 업체)는 영상 서비스, 게임, 음악, 애니메이션, 소설(小说) 등 종합 엔터테인먼트와 정보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 iRes
중국 온라인 음원 서비스 시장에 새 바람 불까?
지난 7월 24일, 중국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国家市场监督管理总局)은 중국 최대의 온라인 음악 서비스 플랫폼인 텐센트뮤직에 대하여 독점적인 음악저작권을 포기하도록 지시했다. 뿐만 아니라 최근 텐센트 게임의 인수합병을 비롯하여 2016년 텐센트뮤직이 합병을 완료한 차이나뮤직 인수 건에 대해서도 반독점법 위반이라는 명분으로 중앙정부가 시장에 직접 개입하는 상황이 발생한 것이다.
CMG와 KBS 합작서명으로 이젠 한한령 풀린다.
이와 관련하여 그동안 물 밑에서 진행되어 오던 “한중문화산업교류의 원년”으로 한국과 중국 양국 정상들의 공감대가 이미 형성되었고, 이제 이를 실행하기 위해 중앙방송총국(CMG)과 한국방송공사(KBS)가 지난 2월 22일(월) 온라인 영상으로 양사의 강점을 활용하여 문화산업의 다양한 방면에서 협력하기로 하는 협정을 체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