낚시로 대륙을 낚아 올린다.

[한류TV서울] 등록 2019.02.28 09:47:08수정 2019.03.05 11:02:55

중국의 1세대 IT 산업을 이끌어 가던 몇몇 업체들을 가리키는 유행어가 있었다. 그것은 BAT, 즉 바이두(百度), 알리바바(阿里巴巴), 텐센트(腾讯)를 일컫는 말이었다. 한 때 중국에서 뭘 하려면 이들 BAT 생태계에 속하지 않으면 생존할 수 없다는 말이 유행처럼 번지던 그런 시기가 있었다.

바이두는 한국의 네이버와 비슷한 검색 서비스라고 이해하면 되고, 알리바바는 우리에게 널리 알려진 마윈 회장이 이끄는 중국 최초의 B2B 상거래 사이트이다. 그리고 텐센트는 중국 최대의 동영상을 비롯한 음악, 한국의 카카오톡 같은 위챗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이다.

그런 말들이 사람들에게 회자되던 시간이 그리 길지 않았고, 얼마 전부터는 새로운 말들이 다시 유행하기 시작한다. 이른바 TMD시대가 열린것이다. BAT가 중국 IT 산업계 1세대라면, TMD, 즉 토우티아오(头条), 메이퇀-디엔핑(美团-点评), 디디추싱(滴滴出行)으로 대표되고 있다.

토우티아오(头条)는 원래 중국 각 지역의 성급 신문의 기사들 중에서 그날의 헤드라인 뉴스만을 뽑아서 모바일로 서비스를 시작했는데, 이 서비스가 폭발적인 성장을 거듭하면서 성공한 그야말로 벤처기업의 성공신화를 써 내려가고 있는 기업이다.

메이퇀은 원래 소셜 커머스 기업으로 출발했고, 성장했고, 이후 식당의 음식을 평가는 디엔핑과 합병을 통하여 중국 최대의 생활서비스를 제공하는 벤처기업이라고 보면 될 것이다.

또한 디디추싱은 한국의 카카오택시라고 이해하면 된다. 오늘 이 글의 주제는 토우티아오이다.

현재 약 4.5억명의 중국인들은 아침에 눈을 뜨면 가장 먼저 휴대폰을 들고 토우티아오(头条), 즉 오늘의 헤드라인 뉴스란 의미의 今日头条를 찾아서 그날의 중국 전역의 뉴스를 살피는 것으로 하루의 일과를 시작한다는 사실이다. 이 今日头条를 모기업으로 한국에서도 널리 알려진 틱톡(Tik Tok)서비스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류TV서울은 지난 2019년 2월 19일 이곳 토우티아오(头条)에 한국 낚시 영상을 기반으로 하는 채널을 하나 열었다. 우리의 채널 이름은 낚시방송(钓鱼电视)이다.

한중 외교관계가 사드(THAAD) 배치라는 현실 앞에서 한한령(限韩令)이라는 중국의 정책으로 인해 한국의 드라마, 영화는 물론 한국 스타 탤런트의 중국 방송 출연 금지 조치가 내려진 2016년 하반기부터 지금까지 이 한한령(限韩令)은 지금 현재도 진행 중이다.

이런 와중에 비록 낚시 영상이긴 하지만 엄연히 한국어로 방송되고, 한국에서 제작된 이 영상이 중국의 대중들 앞에서 어떤 영향을 받을까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실험적인 모험을 감행했다. 다행히도 심의에 통과했고, 채널 개설은 성공적이었다.

이 글을 쓰는 2월 27일(수) 밤 11시, 현재까지 우리 钓鱼电视를 구독하는 팔로워가 1600명을 넘어섰다. 우리의 목표는 올해 6월 말까지 팔로워 수를 50,000명으로 확대하고, 이 50,000명이나 되는 팔로워들을 대상으로 한국의 상품을 판매할 계획이다.

하루 평균 4.5억명의 사람들이 찾는 이 뉴스 플랫폼에 상점이 없을 수 없다. 토우티아오(头条) 내부에는 즈디엔(值点)이라는 쇼핑몰이 현재 운영 중이다. 여기에 우리 한국 제품을 전시하고 판매하고자 한다. 낚시 영상에서 그치지 않을 계획이다. 뷰티, 패션, 여행, 한국의 맛 등등 한국을 알리고 한국의 제품을 판매할 수 있다면 그것이 무엇이든 채널을 개설하고, 거기에 연결된 상품들을 판매할 계획이다.

중국의 많은 사람들이 요즈음 하는 이야기가 있는데, 그것은 중국의 쇼핑몰 중 결국 누가 살아남을까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나눈다. 그들의 이야기는 결국 쇼핑몰도 타오바오(淘宝), 징둥(京东), 그리고 즈디엔(值点) 이렇게 삼파전으로 갈것이다 라고 이야기한다.

㈜한류TV서울 창업 목적은 TV 화면을 통하여 한국을 알리고 메이드 인 코리아(Made In Korea)의 순 한국 제품을 대륙에 팔자는 의미였고, 그것이 우리가 예상하지 못했던 한한령(限韩令)이라는 장벽으로 우리의 길을 막을지라도 우리는 이곳 토우티아오(头条)에 낚시방송(钓鱼电视)이라는 새로운 길로 우회하여 우리의 목적을 이루고자 한다.

나는 늘 말한다. “불법만 아니라면 사람도 팔자”라는 슬로건으로 대한민국의 모든 것을 중국 대륙을 비롯하여 전세계에 팔자는 생각이다. 이 슬로건에 동의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함께 그 길을 만들어가고 싶다.

/윤교원 기자 1467451123@qq.com

방송산업이야기

블록체인과 5G 기술이 세상을 바꾼다?
내 기억에 1994년으로 기억이 되는데… 나는 그 때 인터넷 도메인에 대해 처음 알게 되었다. 실제가 아닌 가상의 공간에 나 만의 사이버 영토가 생긴다는 사실을 말이다. 흥분되었고, 그래서 Internic이라는 기관을 통해 인터넷 도메인 몇 개를 신청했고, 이후 몇 년간 유지했던 기억이 난다.
중국 리스크 헷지(Risk Hedge)를 위해 아세안 10국 마켓 가능성?
‘2019 한-아세안 디지털 콘텐츠 콘퍼런스’가 지난 10월 1일(화) 서울 드래곤시티에서 개최되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경제신문이 한국과 아세안 간 디지털콘텐츠 분야의 협력을 위해 마련된 자리였으며, 이 자리에는 아세안 7개국 유력 바이어와의 1:1 비즈니스 상담회는 물론, 한-아세안 디지털콘텐츠 동반성장을 위한 전략콘퍼런스 등이 다채롭게 진행되었다.
중국 CCTV 저작권 강화 성명 발표
중국 중앙라디오방송총국은 “판권자산의 보호 강화를 위한 성명”을 지난 2019년 9월 25일(수) 발표하였다. 중국 대륙뿐 아니라 글로벌하게 펼쳐지는 중국 방송의 불법 송출을 차단하는 목적이다.
中央广播电视总台关于加强版权资产保护的声明(중앙라디오방송총국의 판권자산 보호 강화를 위한 성명)
中央广播电视总台(下称“总台”)为进一步加强版权资产保护,规范版权资产开发和传播秩序,现郑重声明如下: 중국 중앙라디오방송총국(이하 총국)에서는 판권자산 보호의 진일보 강화를 위하여 판권자산개발 및 전파질서 규범을 위한 성명은 아래와 같다
한류TV서울 중소기업 지원! 이제는 산동성(山东省)이다!
지난 2019년 8월 29일 중국 산동성 위해시에서 한중 전자상거래 협력대회가 개최되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그리고 한국과 일본간의 경제전쟁, 그에 따른 한중관계가 매우 민감한 이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경제협력을 위한 각국의 지방정부 및 민간 기업인들의 열정과 분투가 눈에 띄는 부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