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중국 한류(韩流) 홈쇼핑(购物)이다.

[한류TV서울] 등록 2017.07.09 19:44:11수정 2017.08.11 15:17:51

2017년 7월 4일(화) 중국 언론들이 “대사건”이라 표현하며 대서특필한 사건이 하나 발생했다. 그것은 상하이미디어그룹(SMG) 산하 동방홈쇼핑(东方购物)에서 스위스의 치약제품에 대한 중국 내 총판권을 획득했다는 기사를 다룬 내용이었다.

동방홈쇼핑은 한국에서 CJ와 함께 중국 내 최대의 홈쇼핑 산업을 일구어 낸 회사로 잘 알려져 있으며 상하이미디어그룹(SMG)의 자회사인 동방명주(东方明珠)의 최대 수익원 중 하나인 홈쇼핑 채널이다.

중국 언론들이 이처럼 대서특필 한 이유는 전통적 방식의 홈쇼핑 운영을 벗어나 중국 내 총판권을 확보하면서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합하여 사실상 독점 판매 방식을 채택했다는 선언으로 받아들이면서 홈쇼핑 운영의 방식이 이제는 O2O(Online to Offline, Offline to Online)의 방식을 벗어나 O4O(Online for Offline, Offline For Online) 형식을 취하는 동방명주의 경영전략의 변경에 관심을 쏟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에 동방홈쇼핑이 중국 내 총판권을 획득한 Curaprox 제품은 스위스 최대의 구강케어 회사의 제품으로 동방홈쇼핑의 전채널을 통하여, 그리고 오프라인 대리상을 통하여 오직 동방명주만이 이 제품을 판매할 수 있는 구조를 갖게 되었다.

지난 5월 초 ㈜한류TV서울은 동방명주의 홈쇼핑 담당자와 한국 제품의 중국 내 홈쇼핑 채널 탑재 및 바이스퉁(百视通) 내 홈쇼핑 입점을 위하여 많은 공을 들였던 터라 이 기사 자체가 상당한 충격을 안겨 주었던 것이 사실이다.

지난 주, 그러니까 7월 6일(목) 오후 바이스퉁 담당자들과의 업무 협의를 통하여 한국 제품의 바이스퉁 내 홈쇼핑 채널 탑재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협의를 이루어 냈다.

먼저, 바이스퉁 IPTV 내 홈쇼핑 페이지 내 한국제품 전문관을 구성하기로 협의를 했다.

그렇다면, 바이스퉁 홈쇼핑과 동방홈쇼핑은 대체 어떤 관계가 있을까?

먼저 상하이미디어그룹 내에 여러 자회사가 있지만 그 중 대표적인 회사가 동방명주이다. 이 동방명주에서 운영하는 전통적 개념의 홈쇼핑(Old Media) 채널이 동방홈쇼핑이고, 이는 주로 각 지방의 위성방송 및 공중파, 그리고 유선방송을 통하여 전국에 송출되는 중국 최대의 홈쇼핑 채널이다.

이 동방명주의 자회사인 바이스퉁은 IPTV를 운영하는 회사로서 현재 전국 25개 성과 시에서 IPTV 채널을 운영하고 있으며, 뉴미디어를 대표하는 IPTV 채널에 홈쇼핑을 운영하는 것이 바이스퉁 홈쇼핑이다.

동방명주의 대표 격인 동방홈쇼핑에서 바이스퉁 홈쇼핑을 관리하는 형태로 체제가 이루어져 있으며, 바이스퉁 IPTV는 매출액 규모나 취급 상품 규모 면에서 가능하면 동방홈쇼핑의 그것을 넘어서지 않으려고 많은 애를 쓰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한류TV서울은 지난 번 바이스퉁 담당 임원 및 실무자들과의 연석 회의를 통하여 우수한 한국 제품의 중국 내 총판권 협의 및 한국 유명 홈쇼핑의 바이스퉁 IPTV 내 홈쇼핑 입점을 오랫동안 논의해 왔으나 중국 국내법 및 한중 외교관계 등의 민감함 등을 감안하면 현실적으로 자체 채널을 운영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결론을 한 때 내리기도 했었다.

중국 속담에 “위에서 정책을 세우면, 아래에서는 대책을 세운다(上有政策, 下有對策)”는 말이 있는 것처럼 국가 정책으로 신규 홈쇼핑 채널의 개설이 불가능하다면 다른 방법으로 똑 같은 효과를 발휘하는 대책을 세우는 것이 이들의 성격인가보다.

이들이 제시한 방법은 IPTV 시청자들이 화면에 나타나는 홈쇼핑 채널의 화면을 클릭하면 방송이 아닌 인터넷 페이지로 넘어가서 동영상 쇼핑이 이루어지도록 하는 방식을 지역별로 구분하여 서비스를 제공한다.

다시 말하면 바이스퉁 전체 채널을 개설하고, 이 채널은 상하이 지역 사람들은 상하이 지역에서 그 지역의 페이지를 통하여 상품을 구매하고, 또는 옆의 안휘성 지역 사람들은 안휘성 페이지를 클릭하여 상품을 구매하는 방식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는 것이다.

물론 현재까지의 취재 내용을 기반으로 설명하는 방법이지만, 그래서 좀 더 자세한 협의와 취재를 통하여 좀 더 객관적이고 명확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기록하는 것이 맞지만, 현재까지 밝혀진 바에 의하면 그러한 방식이다.

㈜한류TV서울에서는 크게 두 가지에 대하여 협의를 완료했다.

하나는 동방명주의 동방홈쇼핑을 통하여 한국의 우수한 제품에 대한 중국 내 총판권을 제안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었다는 것이다.

두번째로는 바이스퉁 홈쇼핑을 통하여 한국상품 전용관을 개관할 수 있다는 사실이다. 이는 ㈜한류TV서울 독자적인 상품의 Launching도 가능하지만 한국의 유명 홈쇼핑 업체를 통째로 바이스퉁 IPTV 내 입점을 가능하게 한다는 사실이다.

물론 앞으로 상품 구매에 대한 결재와 배송, 그리고 콜센터의 운영 및 반품에 대한 처리 등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산적해 있기는 하지만 그래도 한 걸음 앞서서 무언가를 시도하고 있다는 그 자체가 우리에게는 상당한 도전의식을 제공하고 있다.

이 일 꼭 이루어 내고 싶다. 그래서 THAAD라는 강한 태풍 같은 바람을 맞서서 새로운 한류를 만들어 내고 싶다. 그 한 중심에 ㈜한류TV서울이 존재한다는 사실이 가슴 설레이게 한다.

/윤교원 기자 1467451123@qq.com

방송산업이야기

中 CC-TV 한국기업 저작권법 위반 대규모 제소할 듯...KT 롯데호텔 SK플레닛 등 손배액 20조 규모
CC-TV "롯데호텔 등 객실서 무단 방송 저작권법 위반" 주장 KT·KT스카이라이프 "저작권 자체 다툴 일 없다" 해명 나서
아프리카 대륙에 한류를 뿌린다
몇일 전 한국과 중국의 외교관계를 복원하겠다는 양국의 공식적인 발표가 있었다. 참 오래 끌었고, 그래서 더욱 반가운 소식이었다. 덕분에 하나 배운 것이 있다면 절대로 계란은 한 바구니에 담지 말아야 한다는 아주 평범한 진리를 너무나 비싼 비용을 치르고 배웠다는 사실이다. 차이나 리스크로 인한 손실과 좌절감, 그리고 이것을 힘 없는 나라 탓으로만 돌리고 앉아 있기엔 너무 속이 상하던 차에 아프리카 모래 바람을 한류로 바꾸어 볼 수 있다는 소중한 기회가
이제 모래바람 대신 한류를 일으킨다
서울 인천공항에서 아부다비행 비행기를 몸을 실은 시간은 지난 10월 26일(목) 0시. UAE의 국영 항공사인 에티하드(ETIHAD)항공기를 타고 0시 50분 인천을 출발했다. 9시간 50분을 날아서 도착한 곳이 바로 아부다비, 즉 아랍에미리트의 수도이다. 한국과의 시차는 5시간으로 한국보다 늦다.
한류TV서울 그 지경을 넓히다.
한류TV서울에서는 최근 대만에 있는 콘서트 전문 기획사인 콴위국제주식유한공사(寬魚國際股份有限公司)와 한국 콘텐츠 및 한류 스타들의 대만, 홍콩, 마카오 등의 공급 및 현지 콘서트를 공동 주최하는 것을 핵심으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을 대만에 알린다
한국은 여행하기에 참 아름다운 곳인데, 최근 한국과 중국의 관계가 악화되면서 중국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우리나라를 찾는 중국 여행객을 대상으로 사업을 하던 대부분의 사업들이 줄줄이 폐업 내지는 사업 축소를 호소하고 있는 실정이다. 뿐만 아니라 2018년 2월에 개최되는 “2018평창동계올림픽” 역시 중국 대륙을 대상으로 입장권을 판매해야 하는데, 그러하지 못해서 정말 심각한 현실을 맞이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