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TV서울! 이제 제3의 길 홈쇼핑 진출한다.

[한류TV서울] 등록 2018.04.02 11:52:14수정 2018.06.27 12:19:06

중국에는 방송, 통신, 출판 등이 모두 국가에서 관리하고, 국영기업들이 소유 및 운영에 대한 모든 책임을 갖고 있다.

한국의 IPTV는 방송과 통신이 융합된 환경에서 통신사업자는 방송사업을 영위할 수 있고, 또한 반대로 방송사업자 역시 통신사업을 겸하여 할 수 있는 구조이다.

그러나 중국의 방송과 통신은 분명하게 그 영역의 구분이 있다. 방송통신 융합의 결정체라 할 수 있는 IPTV의 경우 한국과 달리 사업 허가를 득한 사업자는 단 두 곳만 존재한다. 즉 CCTV 산하의 아이샹TV 와 상하이 미디어그룹 산하의 바이스퉁이 그 업체이다. 이들은 방송 콘텐츠만을 공급할 수 있다.
그렇다면 어떻게 공급할 수 있는가? 네트워크는 누구의 소유이고, 또 어떻게 공급이 가능한가를 살펴보면 그 답이 명확해진다.

중국의 장강을 중심으로 남쪽과 북쪽으로 나누어서 남방지역은 차이나텔레콤이 망을 제공하도록 되어 있고, 장강 이북 지역은 차이나유니콤이 제공하도록 되어 있다.

그래서 중국에서는 이들 통신사업자들을 “운영상”이라 부르기도 한다. 실재로 시청자들로부터 시청료를 이들 통신사업자가 직접 징수하고, 또 가장 많은 부분을 가져가는 것이 사실이다.

최근 한류TV서울은 상하이IPTV와 함께 IPTV 내 홈쇼핑 전문 채널을 개설할 것을 합의했다. 상하이IPTV와 협상하는 그 테이블에는 차이나텔레콤 담당자도 함께 배석했다. 이유는 그들이 운영상이기 때문이다.

한국과 중국의 외교관계와는 상관없이 독자적인 채널 운영이 가능하고, 그러나 실시간 채널이 아닌 VOD 형식의 채널이다. 즉 시청자가 TV를 시청하다가 홈쇼핑 전문구역(电视购物专区)로 들어가서 상품을 검색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한다는 의미이다.

그런데 문제는 외국기업은 직접 계약할 수 없다는 단점이 존재한다. 한류TV서울에서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필요하다면 ㈜한류TV서울 중국 자회사인 베이징씨엔티비를 활용할 방침이다. 베이징씨엔티비는 중국 국내법인으로 중국인측 지분이 56%이고, 한류TV서울 지분이 44%인 중국 법인이다. 현재 운영 중인 모든 방송 채널이 베이징씨엔티비 명의로 계약되었고, 실질적인 운영주체이기도 하다.

한편, 상하이IPTV는 현재 약 300만 가구의 시청자를 확보하고 있으며, 이 중 HD급 시청자가 50만 가구, 4K 시청자가 160만 가구를 차지하고 있으며, 기타가 약 90만 가구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또한 2017년 말 4K 시청자 수는 약 250만 가구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현재 전 중국에서는 4K 영상이 매우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고, 상기한 이 수치는 상하이 전 지역의 40%를 차지하는 수치이다.

지난 7월 하순 경 상하이에서 만난 차이나텔레콤 홈쇼핑 전문구역(电视购物专区) 담당자들은 한결같이 한국 상품의 높은 인지도와 선호도를 이야기하면서 한국 제품의 우수성을 강조한다. 이에 ㈜한류TV서울에서는 우수한 품질의 한국 제품을 선정하여 차이나텔레콤과 함께 상하이IPTV내 홈쇼핑 전문구역을 구축하고 실재 영업에 나선다는 계획을 갖고있다.

한국과 중국의 외교관계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홈쇼핑을 통한 새로운 돌파구가 마련되기를 기대한다.

/윤교원 기자 1467451123@qq.com

방송산업이야기

낚시로 한중 문화교류 현장을 낚아올린다
바다 낚시인들의 심장을 뛰게 했던 ‘2018 장흥군수배 정남진 전국 바다낚시대회’가 지난 14일 장흥군 회진면 앞바다에서 국내 낚시동호인 약 200여 명이 참가했고, 특별히 중국 낚시 동호인들이 베이징과 하얼빈 등에서 12명이 참가하는 국제대회 수준으로 성황리에 치루어졌다.
한국의 볼거리, 먹거리, 놀거리를 하나의 관광벨트로……
2016년 8월 경 중국 CCTV1에서 한국전쟁을 주제로 하는 드라마를 방영했다. 그 드라마의 내용은 지금까지 단 한번도 중국 정부에서 허락하지 않았던 한국전쟁이 주된 내용이었다. 그 드라마의 제목은 3.8선(三八线)이었다.
세계 유일의 DMZ를 관광상품으로 …
㈜한류TV서울은 대 중국 한류 콘텐츠 수출을 위하여 강원도 넘버 원 방송국 G1과 협의를 통하여 G1의 우수한 콘텐츠를 중국과 대만에 수출할 계획을 수립한다고 밝혔다.
대만에 한국을 알리자! 이제 대만 여행객을 품자
대만 최대의 국영 방송국 中国电视公司(C-TV)에서 최근 ㈜한류TV서울에 업무요청 서한을 보냈다. 그것은 C-TV의 주요 프로그램인 여행프로그램을 한국에서 촬영하고 싶다는 내용이었다. 본 사업의 핵심은 한국 우리지역의 놀거리, 먹거리, 즐길거리 등을 대만 관광객들에게 정확하게 알리고, 그들이 스스로 우리 지역을 찾을 수 있도록 홍보 영상을 제작하여 대만인들에게 알리고, 실재로 대만 여행객을 우리지역으로 유치하고자 함이 그 목적이다.
웹툰으로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제2회 부산웹툰페스티벌이 부산글로벌웹툰센터네서 지난 9월 14일(금)부터 16일까지 개최되었다. 부산웹툰페스티벌은 올해 2회째를 맞아 부산경남만화가연대와 (재)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주관으로 웹툰 작가들과 시민, 웹툰 산업계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으로 마련돼 국내외 작가들의 웹툰(만화) 전시를 비롯 웹툰 드로잉쇼, 작가 토크쇼, 웹툰체험, 가족만화그리기대회 등이 진행되었다. 스토리가 있는 전시를 보여주고 있는 부산웹툰페스티벌의 이번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