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게임 수출로 새로운 길을 연다

[한류TV서울] 등록 2017.07.21 13:10:29수정 2017.07.21 16:26:45

새로움을 추구하고, 새로운 고객을 창조한다는 “创新创客” 채널이 CCTV 내 유료 채널로 새롭게 탄생했다. 중국 내에서 게임과 애니메이션의 새로운 전기를 만들고 있는 이 회사는 바로 中视新科动漫股份有限公司로 베이징 北三环에 위치한 회사로 ㈜한류TV서울과 새로운 합작관계를 요청했고, 그에 따라 만남이 이루어진 것이다.

이 회사는 현재 中国中央电视台新科动漫频道를 운영하고 있으며, 한국의 우수한 애니메이션과 게임 등을 수입하여 중국 내 유료 시청자들 뿐 아니라 유명 플랫폼과 각 지방 플랫폼으로 재판매를 원하고 있다.

한국과 중국의 외교관계가 경색된 상황이기는 하지만 애니메이션과 게임을 중심으로 하는 한류 콘텐츠의 수입을 제 1 단계로 하고, 이후 이를 중국 실정에 맞게 변형 및 수정, 보완 등을 통하여 CCTV 이름으로 각 지방 플랫폼 및 신매체로 그 판로를 넓혀 나가기로 했으며, 이를 실행하기 위하여 中视新科动漫股份有限公司 명의로 ㈜한류TV서울에 정식 의향서를 제출했다.

中国中央电视台新科动漫频道의 총감이자 中视新科动漫股份有限公司의 총경리(总经理)인 庄雪梅는 “지금까지는 전시회 등에 참가하여 개인적인 판단으로 해외의 애니메이션 등을 선택하고 수입하였었는데, 그러다 보니 실패의 경험이 많았다”고 밝히면서 이제는 한국의 주류 애니메이션 등을 샘플로 몇 작품을 수입하고, 이를 채널을 통하여 먼저 홍보하고, 실재 爱奇艺,腾讯 등의 新科动漫 专区에 올려서 소비자 시청자들의 클릭율에 따라 선호도를 파악하고, 그 순위에 따라 수입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庄雪梅 총경리(总经理)는 현재 新科动漫频道의 총 20% 이내에서만 해외 애니메이션을 수입해야 하는 수입 쿼터제도가 있기는 하지만, 그래서 약간의 어려움은 존재하지만, 샘플 형식의 한국 애니메니션 일부를 먼저 홍보하고, 시청자들의 클릭율에 대한 판단 이후 광전총국 승인 등의 행정적 절차를 진행하면 양 쪽이 모두 Risk를 최소화할 수 있고, 또 그 과정에서 판권소유 주체의 변경 등을 통하여 중국 시장을 함께 열어갈 수 있다는 의지를 밝혔다.

관련하여 ㈜한류TV서울 韩光天 총재는 “중한관계가 어려울수록 민간 교류를 극대화하고, 한국의 우수한 콘텐츠를 중국으로 가져오는 것 뿐 아니라 중국의 우수한 콘텐츠를 한국으로 송출하는 것도 매우 중요한 일”이라고 밝히면서 “가장 간단한 방법으로 현재의 新科动漫频道를 한국 내에서 진행하는 OTT CK-Box에 탑재하여 서비스하는 것도 매우 의미있는 일”이라면서 가장 쉽고, 모험성이 작은 것부터 하나씩 실천하기를 주문했다.

이 자리에서 ㈜한류TV서울 주요 경영진은 먼저 회사소개 자료와 구체적인 단계별 진행을 위한 사업제안서를 新科动漫频道에 제출하기로 했고, 구체적인 추진 계획을 수립하여 상호 협력 및 합작관계를 만들기로 합의했다.

이로써 ㈜한류TV서울은 최초 한국 방송 영상물의 중국 내 채널 서비스로 시작한 사업이 중국 채널의 한국 내 서비스와 또한 CK Box의 제3국 수출에 이어 최근 음원 서비스, 그리고 게임과 애니메이션의 수출에 이르는 다양한 사업의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한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일명 THAAD로 인한 관계의 어려움은 있으나 새로운 생존의 길을 찾고, 이를 통한 회사의 생존능력을 극대화하면서 어려운 시기를 견디어 나갈 수 있기를 희망하고, 또한 한국과 중국의 외교관계는 경색될 지라도 민간 차원의 문화교류는 지속되어 양 국간의 관계 개선에 일조하기를 희망한다.

/윤교원 기자 1467451123@qq.com

방송산업이야기

이제는 한국을 팔자. 대륙을 접수한다
주)한류TV서울의 Main Concept인 “한국을 대륙에 팔자”에 대한 두번째 엄청난 도전이 시작된다. 한 번도 경험하지 못했던 일이지만 역사적 사명을 가지고 이제 새롭게 도전한다. 대한민국 최초로 그 누구도 해내지 못했던 중국 국영 공영방송인 CCTV와 합작을 통하여 중국 전역 IPTV 플랫폼인 爱上电视台에 한류채널을 개설했던 것이 그 첫번째 도전이었다면 이젠 중국 최대의 국영 통신사업체인 中国电信有限公司와의 합작을 통하여 상하이지역 IPTV에
이제는 대륙이 한국을 찾는다
중소기업인들에게 가장 어려운 점은 무엇일까? 대부분의 제조업을 운영하시는 분들의 경우를 살펴보면 각자의 고유한 스토리와 핵심 기술을 가지고 제품 개발과 양산에 집중한다. 그러나 문제는 양산 이후에 찾아온다. 알아서 불티나게 팔릴 줄 알았던 상품이 아무도 찾아주지 않는다는 데 문제의 심각함이 늘 존재한다.
대륙에 한국을 팔자
지난 2016년 7월 중순 한국 정부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즉 일명 THAAD 배치 발표 이후 급속하게 냉각되었던 한중 외교관계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서서히 정상을 회복해 가는 분위기이다. 아직 방송분야는 열리지 않았지만 일부 여행 상품과 생활필수품 등의 상품 거래는 정상을 회복해가는 추세이다. (주)한류TV서울은 지난 2018년 6월 25일(월) 오후 2시, 중국 최대의 국영 통신사업자인 China Telecom과 협력을 통하여 상하이지역의
한류TV서울! 이제 제3의 길 홈쇼핑 진출한다.
중국에는 방송, 통신, 출판 등이 모두 국가에서 관리하고, 국영기업들이 소유 및 운영에 대한 모든 책임을 갖고 있다. 한국의 IPTV는 방송과 통신이 융합된 환경에서 통신사업자는 방송사업을 영위할 수 있고, 또한 반대로 방송사업자 역시 통신사업을 겸하여 할 수 있는 구조이다.
2017년 드라마 보급 영향력 순위차트
2017년 중국 대륙지역에서 총 264편의 드라마가 방영되었다. 그 중 웹 드라마가 123편으로46.59%를 차지한다. 비록 웹 드라마가 많지만 대중의 관심 초점은 여전히 NET TV 네트워크 공동 제작하여 방송한 드라마이다. 올 한해 네트워크 보급 인기지수 10위권 안에 속한 드라마에서 웹 드라마는 한편도 없다. 사극의 경우 2017년까지 여론의 관심이 높아 5개 부문에서 올 한해의 드라마 순위처트 톱10에 들었다. 여배우들은 2017년에도 주목을 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