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 공지사항

오는 5.25일 롯데호텔서울에서 중화방송 송출 기념식 개최 예정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6.05.20 조회 5,308
한류방송의 본격적인 중국 진출에 이어 중국의 주요 방송 채널을 한국에서 손쉽게 볼 수 됐다.

중국 국영 IPTV 사업자인 아이샹(愛上)TV의 한류채널(韩流频道)에 한류 방송콘텐츠를 독점 공급하고 있는 주식회사 한류TV서울(대표 이용재, 이하 한류TV서울)은 지난 5월 1일부터 한국에서 방송 가능한 중국 채널을 한국에서의 송출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한국에서 방송되는 채널은 CCTV를 비롯하여 중국의 재무와 경제 종합판인 재경종합 채널과 베이징위성, 후난TV등 20개 채널들이다. 이와 더불어 중국재한화교협회(회장 한성호)에서 화교 등 재한 중국인들의 한국 정착을 돕기 위해 신설한 채널도 포함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현재 CCTV.com에서 운영하는 판다채널(www.ipanda.com)의 프로그램도 한국어로 한국인들에게 소개할 예정이다. 판다채널은 2013년 4월부터 미국의 동영상 사이트에서 방송되기 시작했으며 실제 판다의 동영상을 내보내는 것이 특징이다. 판다채널은 현재 중국의 국제화 뉴미디어 플랫폼으로 2014년 말 총 조회수가 4,000만 건을 넘어 전 세계적으로 가장 큰 야생동물 테마의 뉴미디어 플랫폼이다.

한국에서 송출되는 중화방송은 집과 회사 등 어디서나 시청이 가능한 OTT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OTT란 “Over The Top”의 약자로 TV, 인터넷 사이트, 스마트폰 등을 비롯한 N-Screen을 통해 TV, 영화, 드라마 등 미디어 콘텐츠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의미한다.

이용재 한류TV서울 대표이사는 “한국과 중국의 문화산업 교량 역할로서 한류채널은 한국을 중국인들에게 제대로 알리고 전파하는 일과 더불어, 중국 방송영상물을 한국인들에게 제공하여 중국의 소식과 문화, 산업 등을 소개하는 것”이라면서, “한국은 반만년의 역사를 가장 가까운 이웃 중국과 함께 해 왔듯이 양국의 방송콘텐츠 교류를 통해 앞으로도 문화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의 교류를 통해 상생하는 기반이 마련되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국 내 중화방송 송출을 기념하기 위해 한류TV서울은 오는 5.25(수) 롯데호텔서울에서 중국 영상물의 해외 OTT 판권을 소유하고 있는 국유기업인 웨이라이(未来)TV 및 중국 CCTV.COM의 한국어방송을 위탁 운영하는 헤이룽장(黑龍江)성의 흑룡강신문사, 중국재한화교협회 등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행사를 가질 예정이다.

한편, 한류TV서울은 흑룡강신문사(사장 한광천)과 협력해 지난해 베이징에 베이징CNTV미디어유한책임공사를 설립했고 아이샹TV의 한류채널을 추진해왔으며, 한류채널은 올해 3월 15일부터 산둥성과 후베이성, 광둥성, 윈난성과 네이멍구 자치구 등의 360만 IPTV 가입자에게 송출을 시작했다. 주요 방송 콘텐츠는 한국 영화, 드라마, 오락, 어린이, 레저, 교양, 게임 등 12가지에 이른다.
첨부파일
이전글 <한중방송콘텐츠교류비전선포식> 에 초대합니다.
다음글 2017"문화중국, 사해동춘"한국공연

방송산업이야기

CMG와 KBS 합작서명으로 이젠 한한령 풀린다.
이와 관련하여 그동안 물 밑에서 진행되어 오던 “한중문화산업교류의 원년”으로 한국과 중국 양국 정상들의 공감대가 이미 형성되었고, 이제 이를 실행하기 위해 중앙방송총국(CMG)과 한국방송공사(KBS)가 지난 2월 22일(월) 온라인 영상으로 양사의 강점을 활용하여 문화산업의 다양한 방면에서 협력하기로 하는 협정을 체결했다.
한류TV서울, NBS한국농업방송과 방송 콘텐츠 교류 극대화 선언
한국과 중국을 연결하는 방송콘텐츠 유통 플랫폼인 (주)한류TV서울은 한국 유일의 농업방송 채널인 NBS한국농업방송과 함께 중국의 농업방송 채널인 CCTV17을 비롯한 각 지방의 방송국과 연결하여 한국과 중국의 농업분야를 기반으로 하는 방송 콘첸츠를 교류하기로 합의하고 지난 21일 오후 MOU체결식을 거행했다.
중국 OTT 플랫폼들의 두번째 전쟁
중국 일반인들의 소비능력 향상과 스마트TV의 보급확대에 따라 OTT 단말기는 현재 엄청난 속도로 확대일로에 있다고 볼 수 있다. 빅데이터 전문기관 아오웨이(北京奥维互娱科技有限公司)의 <2019년 중국 OTT발전 예측 보고서>의 데이터에 따르면 2019년 52% 이상의 중국 가정에서 OTT 단말기를 활용하여 프로그램을 시청하였고, OTT 커버리지는 6.11억 명을 넘는 것으로 발표되었다. 보고서는 2019년 OTT + IPTV 단말기 시장 규모는 60
한류TV서울, 중국 3대 음악 서비스 플랫폼 타이허뮤직그룹과 협업 시작
지난 6월, ㈜한류TV서울은 한국 최초의 디지털 음원 서비스 플랫폼 소리바다의 주주가 되면서 소리바다 음원 서비스 플랫폼의 해외사업을 추진해 온 바, 2020년 8월 하순 경 개최된 2020소리바다어워즈 등에 대하여 중국을 비롯한 글로벌 서비스를 위하여 먼저 중국의 3대음악 서비스 플랫폼인 타이허뮤직그룹(太合音乐集团, TAIHE MUSIC GROUP)과 음원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빠르면 2020년 12월 이내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장 방한, 한한령(限韩令) 풀릴까?
11월 27일 중국 언론들이 왕이 외교부장의 방한소식 및 한국 내에서의 다양한 행보에 대해 일제히 보도했다. 특히 한국과의 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다양한 합의 내지는 공동인식 관련 사항들을 자세하게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