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QIYI (爱奇艺) 수석 부총재 양향화(杨向华)는 IQIYI (爱奇艺) VIP 회원수가 1000만 돌파

[한류TV서울] 등록 2015.12.22 08:20:51수정 2016.01.28 18:32:01

IQIYI (爱奇艺) 수석 부총재 양향화(杨向华)는 IQIYI (爱奇艺) VIP 회원수가 1000만 돌파했고 중국 동영상 유료시장은 본격적으로 붐이 일어나고 있다고 하였다.

12 월 3일 미국 국가 라디오TV협회 (NAB)와 국가 대외 문화무역 진흥기지 (상해) 국제과학문화장비산업기지 (TCDIC)가 주최하고 상하이 회전 국제 문화 장비 전람 유한공사 (上海荟展国际文化装备展览有限公司)와DVBCN & AsiaOTT가 주관하는 "NAB Show-GIX 제1회 글로벌 금융 미디어 혁신 정상 회의"가 상하이 국제 컨벤션 센터에서 진행 되었다. IQIYI (爱奇艺) 수석 부총재 양향화 (杨向华)는 회의에 참석하여 이와 관련된 보고를 하였다.

유료 서비스 실행에 대하여, 양부사장은 먼저 IQIYI (爱奇艺) 설립 초기부터 광고, 유료 두 가지 Mode로 규정하였다고 소개 하였다.

일정기간 실천을 통하여 IQIYI (爱奇艺) 는 광고가 인터넷 영화발행업무의 지원을 유지할 수 없음을 발견하게 되었고 그리고 미국 6대 기업 영화사도 영화의 무상 제공을 허락하지 않았다.

2011년 5월 9일 IQIYI (爱奇艺) 는 당시 1회 유료 기준을 5.0 위안. 월액은 9.8 위안으로 회원제 서비스를 출시하였다.

물론, 중국인터넷유료동영상 시장에 다른 개척자도 존재한다. 이어서, 양부총재는 국내 인터넷 동영상의 발전상황에 대한 분석 및 최종 보고를 진행하였다. 주로 아래 세 단계가 포함한다.

첫 번째 단계는 느린 잠복기이다.
이 단계에서 제품의 판매 포인트는 할리우드 영화 중심으로 소량의 국산영화가 보완하는 형태이다. 그리고 하나의 특징은 광고가 없다는 것이다. 그 밖에 높은 가격으로 트랜스포머 3의 독점권을 구매하여 2011 년 7 월에 개봉하였다.

양부총재는 첫 단계에서의 중요성은 인터넷 사용자가 비용을 지불하지 않는 습관을 변화시킨 것에 있고, 그리고 인터넷산업의 성공적인 회원제 서비스를 배우게 되었다는 것에 있다고 지적하였다.

두 번째 단계는 빠른 성장기이다. 이 단계는 외부 환경이 점차 개선되고 있는데 주로 (1), 불법 복제의 환경 개선 (剑网行动 2013/2014). (2) 모바일 결제의 급속한 발전. (3) 국산영화의 독점권을 구매하여 국산영화의 상영기간 단축을 추진. (4) 인터넷 활용 대형 영화의 발행 등이 포함 된다.

이 과정에서 획득한 성과로는 분기별 성장율이 50 % 이상이며, 방문횟수는 2014 년 하반기에 100만(Page View) 도달되었고 2015년 6월에는 500 만(Page View)으로 성장을 이루었다.

이 단계에서, 주로 나타난 두 종류의 혁신이 있었다.

하나는 국산영화 발행 체제 기간 단축을 추진하는 것이다. – 90% 이상의 수십 억대 흥행 영화와 80%이상의 새 영화 발행 체제를 모아 채택 하는 것이다.

두 번째 범주의 혁신은 분할모드로 비용을 지불하는 네트워크 영화를 출시하는 것이다. —— 예를 들면 2014년 온라인 영화는 근 400부 였지만 영화관은 308부 이다. 그리고 협력자수도 국내에서만 200 개 이상이다. 그 외에 매주 상영되는 새 영화 주파수도 새 영화 발행체제를 초과하고 있다.

네트워크 대형 영화에 대한 양부총재의 관련 기준 생각은 다음과 같다.
시간은 60 분보다 낮아서는 안 되고 제작 수준이 뛰어나야 하며 완전한 영화의 구조와 용량을 구비한 국가와 연관된 정책과 법규에 부합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양부총재는 이어서 “유료기간 수입 분할 기준은 구체적으로 독점일 경우 2.0 위안 / 효과적인 재생, 비 독점일 경우 1.5 위안 / 효과적인 재생이다”라고 소개하였다.

그 외에 "효과적인 재생"이란 가입자 한 사람당 매회 6분 이상의 시청이다. 양부사장은 실제 데이터를 예로 영화에 대한 우수한 품질과 마케팅 능력이 뛰어난 협력자는 최대 70% 비율로 나눌 수 있다고 하였다.

세 번째 단계는 폭발적인 성장의 단계이다. 이 과정에서는, 유료동영상시대가 눈앞에 도래했다고 볼 수 있다.

양부총재는 이 과정에서 "TV 유료 기준" 혁신이 실현되었다고 소개하였다. —— 7월3일 VIP 회원이 선점 시청모델을 출시하여 VIP 회원이 새로운 성장 역사를 만들게 하였다. 절정시간 때에는 컴퓨터가 다운되는 사건이 발생했던 적도 있었다.

올해 7월, IQIYI는 최초로 회원제 유료드라마《도굴수기(盗墓笔记)》를 출시하였다. 이는 가입자들의 시청 선점비용 지불 붐을 일으켰으며 온라인5분 재생량도 1.6억 회수에 달했고 회원 성장률도 260만에 달하였다. 따라서 IQIYI (爱奇艺) 《촉산전기(蜀山战纪)》를 통하여 다시 회원전용모드를 생성하고 인터넷이 TV보다 앞서 방영되는 인터넷과 TV가 동기화(연동)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구동하였다.

양부총재는 《촉산전기(蜀山战纪)》가 1분기 《 도굴수기 / 盗墓笔记 》를 초과되었다고 발표하였다.

또 다른 혁신은 바로 양양 (杨洋) 、 Angelababy、 황 보(黄渤)가 IQIYI (爱奇艺)
VIP 회원 브랜드 대변인이 되었으며 앞으로 " 경사신주의(轻奢新主义) 사치를 가볍게 생각하는 새로운 교리" 브랜드 개념을 구체화할 것이라고 하였다.

붐 기간에는 IQIYI (爱奇艺)의 유료회원이 큰 폭으로 증가 할 것이다. – 첫 20만 회원의 발전은 2년 반의 시간이 걸렸고 첫 100만 회원의 발전은 3년 넘는 시간이 걸렸으며 첫 500만 회원의 발전은 4년의 시간이 걸렸다. 현재 가입자 회원 총 수는 이미 1000만에 접근하고 있다.

/윤 교원 기자 1467451123@qq.com

회원의 증가가 IQIYI (爱奇艺) 에게 가져다 준 것은 높은 수익이다.

2014 년 IQIYI (爱奇艺) 온라인인터넷에서 배급한 순수 인터넷 영화는 대략 400부에 이르렀고 이보다 더 많은 영화시장의 콘텐츠도 수용 할 수 있다. 2015에는 더 많은 영화가 상영될 예정이다.

양부총재는 "2015 년, 우리 IQIYI (爱奇艺)에서 방영되는 순수 인터넷 영화가 대략 600부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양부총재는 중국온라인 동영상 유료수익이 곧 극장 흥행 영화수익을 넘어 설 것이 예상된다고 하였다.

방송산업이야기

中 CC-TV 한국기업 저작권법 위반 대규모 제소할 듯...KT 롯데호텔 SK플레닛 등 손배액 20조 규모
CC-TV "롯데호텔 등 객실서 무단 방송 저작권법 위반" 주장 KT·KT스카이라이프 "저작권 자체 다툴 일 없다" 해명 나서
아프리카 대륙에 한류를 뿌린다
몇일 전 한국과 중국의 외교관계를 복원하겠다는 양국의 공식적인 발표가 있었다. 참 오래 끌었고, 그래서 더욱 반가운 소식이었다. 덕분에 하나 배운 것이 있다면 절대로 계란은 한 바구니에 담지 말아야 한다는 아주 평범한 진리를 너무나 비싼 비용을 치르고 배웠다는 사실이다. 차이나 리스크로 인한 손실과 좌절감, 그리고 이것을 힘 없는 나라 탓으로만 돌리고 앉아 있기엔 너무 속이 상하던 차에 아프리카 모래 바람을 한류로 바꾸어 볼 수 있다는 소중한 기회가
이제 모래바람 대신 한류를 일으킨다
서울 인천공항에서 아부다비행 비행기를 몸을 실은 시간은 지난 10월 26일(목) 0시. UAE의 국영 항공사인 에티하드(ETIHAD)항공기를 타고 0시 50분 인천을 출발했다. 9시간 50분을 날아서 도착한 곳이 바로 아부다비, 즉 아랍에미리트의 수도이다. 한국과의 시차는 5시간으로 한국보다 늦다.
한류TV서울 그 지경을 넓히다.
한류TV서울에서는 최근 대만에 있는 콘서트 전문 기획사인 콴위국제주식유한공사(寬魚國際股份有限公司)와 한국 콘텐츠 및 한류 스타들의 대만, 홍콩, 마카오 등의 공급 및 현지 콘서트를 공동 주최하는 것을 핵심으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을 대만에 알린다
한국은 여행하기에 참 아름다운 곳인데, 최근 한국과 중국의 관계가 악화되면서 중국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우리나라를 찾는 중국 여행객을 대상으로 사업을 하던 대부분의 사업들이 줄줄이 폐업 내지는 사업 축소를 호소하고 있는 실정이다. 뿐만 아니라 2018년 2월에 개최되는 “2018평창동계올림픽” 역시 중국 대륙을 대상으로 입장권을 판매해야 하는데, 그러하지 못해서 정말 심각한 현실을 맞이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