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 음악 SNS 서비스 런칭, 서비스명은 “징밍(鲸鸣 jing ming)”!

[한류TV서울] 등록 2020.01.03 11:12:41수정 2020.01.07 12:12:35

복수의 중국 매체들이 1월 2일, 아리바바가 새로운 음악 서비스 앱인 “징밍(鲸鸣 jing ming)”을 정식 런칭했다고 보도했다. 학생들과 화이트칼라를 타겟으로 하는 새로운 개념의 노래 서비스 앱이며, 자신의 목소리로 노래를 부르며, 저장할 수 있는 음악 SNS라고 보면 된다.

보도에 따르면 이는 중국 내 음악서비스 앱 중에서 자신의 목소리로 함께 부를 수 있는 최초의 서비스이다.

제품 설계는 현재 시장의 주료 숏클립 앱류와 징밍은 크게 다르지 않고, 사용자는 위 아래로 화면을 슬라이딩하면서 노래의 가사를 바꾸어 부를 수 있게 되어있다. 뿐만 아니라 앱의 좌측에는 ‘좋아요’, ‘멧시지 남기기’, ‘공유’, ‘독창’, ‘합창’, ‘노래부르기’등의 버튼이 있으며, 하단에는 ‘많이 부르는 노래’, ‘주석달기’, ‘선곡’ 및 ‘활동’ 이렇게 4개의 화면을 활용할 수 있고, 동시에 사용자는 이미지를 업로드하거나 숏클립 등으로 자신만의 노래 화면의 배경을 만들 수 있도록 되어 있다.

노래 기능에는 ‘징밍’의 독창, 합창, 그리고 노래에 목소리 자막 발송 등 3종류의 형식이 있고, 목소리 자막은 노래가 진행되는 과정 중에 언제든지 업로드가 가능하고, 보낼 수 있는 최대의 시간은 25초이다. 최초 발송자는 다른 사람이 보낸 음성 멧시지와 자신의 것을 합성하여 보낼 수도 있다.
현재 ‘징밍’ 앱은 다양한 중국 내 응용상점(App Store)에서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윤교원 대표 / ㈜한류TV서울 kyoweon@naver.com

방송산업이야기

세한송백(岁寒松柏) 장무상망(長毋相忘)의 한국과 중국
守望相助,共同战“疫” 中韩邻里情,肝胆两相照(함께 서로 도와 코로나19를 반드시 이겨냅시다!이웃나라는 진심을 터놓고 대하는 관계이다)
코로나19가 만들어 준 또 하나의 비즈니스 기회
지난 2월 19일 나의 존경하는 친구 미디어피아 하승범 본부장으로부터 전화 한통을 받았다. 중국에서 코로나19로 인하여 후베이성 우한시의 사람들이 극심한 고통을 겪고 있으며, 모든 중국인들이 자가격리된 채 중국 전역의 시간이 중단되는 사태가 발생했던 그 시기였다. 전화통화의 핵심은 한국의 뜻있는 음악가들이 전염병으로 신음하고 있는 중국, 특히 후베이성 우한을 위하여 노래를 만들었고, 이제 곧 녹음을 완료할 예정이란다. 한류TV서울에서 중국 대륙에
국가 재난상황(灾情)시 미디어의 역할은?
1월 25일 음력 1월 1일, 중공중앙정치국상무위원회(中共中央政治局常务委员会)는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의 전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보고서를 듣고, 전염병 예방 및 관리, 특히 환자 치료에 대한 연구, 자원의 배치 및 동원 등을 위한 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시진핑 총서기는 회의를 주재하고 필요한 각종 업무지시를 내렸다.
콰이쇼우 춘절 세뱃돈 배포 계획 발표
섣달 그믐날 밤, 10억 위안(한화 1,650억 원)의 세뱃돈 뿐 아니라 1억 위안에 해당하는 소비카드 행사도 계획하고 있다. 총 8장의 카드를 조합하여 가입자가 선택하게 되는데, 최고 2020위안(한화 약 333,000원)의 행운을 거머쥘 수 있다.
한국 재벌 운영 대형호텔, 중국 공안당국의 대규모 소송위기
한국 다수의 재벌그룹이 운영하는 대형호텔에서 중국방송의 불법 송출 의혹, 지적재산권 침해 분쟁 발생! 최근, 중국 미래TV유한공사(中国未来电视有限公司)는 한국의 법무법인을 통하여 한국 내 관련된 호텔 및 방송서비스 제공 업체들을 대상으로 지적재산권 위반 관련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한국의 일부 호텔에서 중국 방송채널을 불법으로 무단 송출한 사례가 발생했고, 한국 사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